부동산/건설 > 부동산 뉴스
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
새 아파트 전세가율 65%로 하락
서울 새 아파트 전세가율 55%, 매매가 격차 크게 벌어져
 
아파트뉴스 기사입력  2019/04/22 [10:41]

최근 입주 2년 미만의 새 아파트 전세가율이 떨어진 것으로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. 2017년부터 아파트 입주물량이 늘어나면서 전셋값이201771%에서 201965%로 낮아졌다.

 

▲     © 아파트뉴스

 

전북, 제주, 서울 등 3개 지역만 70%대를 유지했고, 부산, 충남, 대구, 광주 등 대부분 지역의 전세가율은 낮아졌다.

 

서울의 경우 2019년 전세가율 71%를 기록했다. 전용60이하 전세가율은 79%를 기록했지만, 전용60초과~85이하 중형은 55%로 전세가율이 낮다. 지난 2017년 전용60초과~85이하 새 아파트 전세가율이 66%였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낮은 수치다.

 

직방 관계자는 입주물량이 늘어나면서 전세공급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이후 잔금마련 압박을 받는 새 아파트는 집주인들이 시세보다 저렴하게 전세 계약이 체결됐다고 말했다.

 

경기지역은 면적에 상관없이 전세가율이 전반적으로 낮아져 2019년 새 아파트 전세가율이 64%를 나타냈다. 전용 60이하와 전용60초과~85이하가 각각 65%수준을 보였고, 전용 85초과는 58%로 낮아지며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이 차지하는 비중이 50%대로 떨어졌다. 입주물량 증가로 전세공급이 늘어나면서 전셋값이 하락한 때문이다.

 

인천은 송도, 청라, 영종에 새 아파트 공급이 증가하면서 201783%였던 새 아파트 전세가율이 올해 60%까지 낮아졌다.

 

이외에도 매매가격 상승이 컸던 광주는 2019년 새 아파트 전세가율이 66%를 나타냈다.

 

임옥남 기자 oknamir@naver.com

저작권자 ⓒ 아파트뉴스(www.apt-news.net)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
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
기사입력: 2019/04/22 [10:41]  최종편집: ⓒ apt-news.net
 
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내 용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